기아는 EV6 GT를 내달 4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EV6 GT는 국산차 역사상 가장 빠른 차로 듀얼 모터 합산 총 출력 585마력,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3.5초의 가속 성능을 갖췄다. 가변 기어비와 e-LSD, 드리프트 모드, 전용 사양 등을 지원한다. 가격은 7200만원이다.

EV6 GT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EV6의 고성능 버전이다. EV6 대비 성능을 대폭 높인 모터와 고출력 배터리로 동력성능이 강화됐다. 기아는 EV6 GT를 시작으로 향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에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브랜드화해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EV6 GT는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합산 총 출력 585마력, 최대토크 75.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3.5초만에 가속한다. 최고속도는 260km/h다. 고성능 모터는 분당 회전수 2만1000회에 달해 저속부터 최고속도까지 모든 속도 영역에 대응한다.

전륜 스트럿링 및 후륜 러기지 플로어 보강 바로 차체가 강화됐다. 랙 구동형 파워 스티어링과 가변 기어비(VGR) 기술로 속도에 따른 조향 응답성이 최적화됐다. 미쉐린 GT 전용 퍼포먼스 타이어가 제공된다.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 전자식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EV6 GT의 GT 모드는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역동적인 선회 및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 기능이 현대차그룹 최초로 탑재됐다.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 모드도 지원된다. 전/후륜 구동력을 배분해 오버스티어를 유도, 드리프트 주행이 가능하다.

EV6 GT에는 대용량 브레이크 시스템과 네온(Neon) 컬러 브레이크 캘리퍼, 21인치 휠, 스웨이드 스포츠 버킷 시트,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 D컷 스티어링 휠 등 전용 사양이 탑재됐다. 후면부 범퍼 하단에는 하부 공기 흐름을 최적화해 가속을 돕는 디퓨저가 적용됐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