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는 더 뉴 레이를 10일 공개했다. 더 뉴 레이는 2차 부분변경 모델로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센터 가니쉬로 전면부 타이거 페이스가 구현됐으며, 후면부에는 미래지향적으로 디자인된 테일램프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신규 계기판이 추가됐다. 내달 초 출시될 예정이다.

레이 부분변경은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네 가지 속성 중 하나인 ‘이유 있는 즐거움’에서 영감을 받아 세련되고 감각적인 이미지를 갖췄다. 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면을 깔끔하게 처리한 센터 가니쉬를 길게 배치해 타이거 페이스를 구현했다.

각진 범퍼 디자인은 휠을 감싼 차체의 볼륨감과 조화로운 대비를 이룬다. 범퍼 하단부 스키드 플레이트는 단단한 느낌을 강조한다. 다양한 선이 조화를 이루는 기하학적 조형의 15인치 휠이 적용됐다. 후면부에는 입체감이 느껴지는 차체에 새롭게 디자인된 테일램프가 탑재됐다.

테일램프 가장자리에 있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은 차폭을 시각적으로 확장해주는 효과를 준다. 비노출형 테일게이트 손잡이로 깔끔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실내에는 4.2인치 신규 LCD 클러스터가 추가됐으며, 모던한 이미지를 더하는 라이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신설됐다.

한편, 기아 관계자는 ‘5년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한 더 뉴 레이는 경차 시장을 새롭게 주도해 나갈 것이다. 다음 달 초 출시 시점에 맞춰 신형 레이의 경쟁력 있는 상품성에 대한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형 레이에는 5인승 풀플랫 사양이 도입될 예정이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