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9이 포착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 게재된 EV9 테스트카는 얇은 위장 래핑으로 전체적인 보디 실루엣이 선명하게 확인된다. EV9은 전통적인 SUV 스타일을 특징으로 3열 시트를 갖춘 대형 전기 SUV다. 목표 주행거리는 540km다. 내년 4월에 공개된다.

EV9은 기아의 차세대 전기 SUV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다. EV9의 차체 크기는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휠베이스 3100mm로 알려졌는데,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비교해 전장은 65mm 짧고 휠베이스는 200mm 길다.

EV9의 외관은 EV9 콘셉트카의 요소가 대부분 구현됐다. 박시한 스타일을 강점으로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인 오퍼짓 유나이티드가 반영됐다. 스타맵 시그니처 주간주행등은 전면부 일부를 파고드는 형태로 디자인됐다. 직사각형 헤드램프와 그릴은 텔루라이드가 연상된다.

측면부는 팬더 볼륨감이 강조됐다. 플래그 타입 사이드미러와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이 적용됐다. 디지털 사이드미러는 옵션이다. 특히 1열/2열/3열 창문 크기를 키워 실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후면부 테일램프는 EV9 콘셉트카와 같은 디자인이다. 루프 스포일러가 탑재됐다.

EV9의 1회 완충시 목표 주행거리는 540km다. SK온 배터리가 얹어진다. 초고속 충전을 지원해 6분 충전으로 100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 사양은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5초이내로 도달하며, 레벨3 수준의 고속도로 자율주행, ADAS 오토모드, OTA 등을 지원한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