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2017년 7월 국내에서 4만3611대, 해외에서 17만2507대 등 총 21만611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기아차의 7월 총 판매량은 전년 대비 5.6% 감소한 수치다.

국내판매는 승용 모델의 전반적인 판매 감소 속에도 RV 모델 판매가 증가했으나, K7과 니로 등의 신차 효과가 이어졌던 지난해 대비 0.9% 감소했다.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생산 분과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가 모두 줄며 전년 대비 6.8% 감소했다.

기아차의 2017년 7월까지 누적판매는 국내판매 29만9454대, 해외판매 123만6934대 등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한 153만6388대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7월 국내에서 전년 대비 0.9% 감소한 4만3611대를 판매했다. 스팅어는 6월 1322대에 이어 지난달 1040대로 판매목표를 달성했다. 지난달 중순 출시된 스토닉은 영업일 기준 13일만에 1324대 판매되며 선전했다.

지난달 기아차 최다 판매 모델은 6261대가 판매된 카니발이다. 이어 쏘렌토가 6017대, 봉고III가 5516대, 모닝이 5367대로 뒤를 이었다. 그 밖에 니로 1833대, 스포티지 3517대, 모하비 1494대 등 RV 모델의 판매는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

해외 차종별 판매는 스포티지(구형 포함)가 2만9498대 판매돼 해외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고, 스토닉도 지난달 수출이 본격화되며 3368대가 해외에 판매됐다.

이한승 기자 〈탑라이더 hslee@top-rider.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