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지난 2월 총 1만816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는 8106대, 수출은 2710대를 기록했다.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13년 만의 최대 2월 실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하했으며, 올해 들어 2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내수 판매에서 티볼리 브랜드는 전년 동월 대비 42.3% 증가, 2004년 2월(8660대)이후 최대인 8106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6%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올해 들어서도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가 지속되면서 내수판매의 증가세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올해 대형 프리미엄 SUV Y400 등 신차출시와 기존 모델의 상품성 개선을 통해 판매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올해 초 국내에 출시한 뉴스타일 코란도 C를 유럽시장에 본격 론칭하는 등 해외 주력시장에서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탑라이더 뉴스팀 〈탑라이더 press@top-rider.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